프랑스, 아프리카 대륙의 허브

Hyun Mo KIM - 25/10/16

                                                                                      2016년 10월 14일 세미나 개최 

                                                                                      프랑스, 아프리카 대륙의 허브

 

랑스 대사관 관계자 : 

Pascale Buch주한프랑스대사관 경제통상대표부 대표

David Pierre Jalicon, 한불 상공회의소 회장

Jean-Cesar LAMMERT, 주한프랑스 대사관 경제상무관실 대표

 

초청 연사

KIM & CHANG

이준 (Philippe LI) 변호사 : 아프리카 법적 위험 관리의 프랑스 법적 기준의 중요성

 

KOTRA

김영웅 아프리카지역 본부장 : 아프리카 시장의 트렌드 현 주소

 

JS COOPERATION

 

김정화 대표 : Working for Korean EPCs in Africa  국내 EPC 기업을 위한 아프리카 시장 컨설팅 경험

 

문의:

장지명 상무관 jimyong.chang@businessfrance.fr

 

Dans le cadre du "Investor’s Month", le Service Economique de l’Ambassade de France en Corée et le bureau Business France de Séoul ont organisé le premier séminaire sur l’attractivité de la France et son positionnement vis-à-vis des marchés africains.

Cet événement, réalisé en partenariat avec la Chambre de Commerce et d’Industrie Franco-Coréenne (FKCCI), la Chambre de Commerce et d’industrie de Corée (KORCHAM) et la KOTRA, a rassemblé une trentaine de participants intéressés par des opportunités de coopération avec des entreprises françaises implantées en Afrique.

Autour d’une présentation conjointe du chef du service économique et du directeur-pays, ce séminaire a mobilisé l’intervention de 3 experts coréens :

Young-Woong Kim, ancien directeur Afrique subsaharienne de la Kotra basé à Johannesbourg, a mis en avant les enjeux de la croissance du marché africain et de l’intérêt de s’associer aux entreprises françaises sur certains marchés.

Philippe Li, avocat auprès du cabinet Kim & Chang et ancien président de la FKCCI, a aussi pris la parole pour montrer l’influence du système juridique français sur le continent africain.

Enfin, Jeong-Hwa Kim, présidente de JS Cooperation, qui opère auprès des grands EPC coréens, a apporté son expertise sur la pratique des affaires en Afrique du nord, notamment Algérie.

Les participants coréens ont apprécié les informations partagées et les échanges se sont poursuivis au-delà de la séquence des questions-réponses. Une dizaine de nouveaux contacts seront suivis pour qualifier un potentiel invest moyen ou long terme.

 

Contact

 

Chang Jimyong, Chargé d’Affaires, jimyong.chang@businessfrance.fr

다운로드: 다운로드 가능 파일 없음
댓글
소개
주한 프랑스대사관 경제상무관실(유비프랑스 서울)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통상담당장관 직속 기관인 프랑스 무역진흥청 (UBIFRANCE)의 일원입니다.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기업들의 한국 수출 및 진출을 돕고, 한국과 프랑스 양국 기업의 교류 촉진에 힘쓰고 있습니다.  전문지식과 경험을 지닌 한국인과 프랑스인이 팀을 이루어 프랑스 기업의 한국시장 진출의 조력자로서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  경제상무관실은 한국의 주요 기업, 공기관 및 한국정부와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  17명의 전문가들이 다음 4개의 부서를 이루고 있습니다 :       농식품기술부     소비재/ 바이오테크놀로지/ 의학-제약산업부     인프라/교통/산업부     첨단기술/혁신산업/서비스부  -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기업들의 해외진출을 돕는 프랑스 무역진흥청의 세계적 네트워크의 일원입니다. 2011년에는 20,000개의 기업이 전세계 경제상무관실의 서비스를 이용하였고, 전 세계적으로 670개의 행사가 개최되었습니다.   경제상무관실의 역할은 다음과 같습니다. -  프랑스 기업에게 한국시장에 대한 다양한 정보 제공 -  수입업체, 유통업체, 고객 및 파트너를 찾는 프랑스 기업을 위한 시장개척방문단 조직 -  프로모션 행사 (전문전시회의 프랑스국가관, 바이어 미팅, B to B 미팅) 개최 -  프랑스 제품과 기술을 찾는 한국기업 지원 한국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파트너 France de l’export 와 한국주재 파트너 한불상공회의소 와의 협력을 통해 15개의 행사(전시회, B to B 미팅, 전문세미나

자세히 보기

Facebook
프레스 란 & 미디어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