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 /산업용 세계 최초 self-navigation로봇을 개발

Hyun Mo KIM - 02/06/16

사 소개>

 

Corbot Robotics는 가정 /산업용 세계 최초 self-navigation로봇을 개발했다. 20년 후가 아닌 당장 집안에서 활용 할 수 있는 로봇이므로 집안 경비용 뿐만 아니라 독거 노인 생활의 질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Corbot Robotics는 프랑스 로봇 전문 유통사 Big Robots와 한국 로봇 개발 회사COREBELL이 함께 2005년에 설립한 한·불 합작 스타트업이다. Big Robots CEONorbert DUCROT COREBELL의 최훈 사장은 최초로 스스로 이동이 가능한 가정용 및 산업용 안전 감시 로봇ISEEU를 개발했다.

ISEEU 집안 침입을 감지할 있으며, 소리, 온도, 이산화탄소 수치 연기 또한 감지가 가능하다. 더불어 V SLAM 센서를 기반으로 집안 내부 지도를 입력하여 방향을 잡을 수 있기 때문에 로봇 사용자가 A지점에서 B지점까지의 길을 설정하면 로봇이 그 길대로 순찰을 하게 된다. 사용자는 이 모든 정보를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모든 네트워크는 블루투스, 인터넷, 모바일 네트워크로 이뤄진다.

현재 개발 중에 있는 ISEEU Version 2는 추가 기능을 탑재하게 된다. 즉 집의 보안을 책임지고, 위급상황 시 보조 역할(위급상황 시 무선인터넷을 통한 도움 요청)을 행하고, 실버 케어(공기 정화 기능) 기능과 아이들을 위한 교육용 로봇 기능을 탑재할 뿐만 아니라, 노인들의 벗이 되어주며, 로봇 텔레프레전스 기능 또한 갖출 예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범죄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임과 동시에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사용자 또한 증가하는 추세에 발맞춰 ISEEU Version 2는 보다 효율적인 가정용 보안 솔루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

댓글
소개
주한 프랑스대사관 경제상무관실(유비프랑스 서울)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통상담당장관 직속 기관인 프랑스 무역진흥청 (UBIFRANCE)의 일원입니다.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기업들의 한국 수출 및 진출을 돕고, 한국과 프랑스 양국 기업의 교류 촉진에 힘쓰고 있습니다.  전문지식과 경험을 지닌 한국인과 프랑스인이 팀을 이루어 프랑스 기업의 한국시장 진출의 조력자로서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  경제상무관실은 한국의 주요 기업, 공기관 및 한국정부와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  17명의 전문가들이 다음 4개의 부서를 이루고 있습니다 :       농식품기술부     소비재/ 바이오테크놀로지/ 의학-제약산업부     인프라/교통/산업부     첨단기술/혁신산업/서비스부  -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기업들의 해외진출을 돕는 프랑스 무역진흥청의 세계적 네트워크의 일원입니다. 2011년에는 20,000개의 기업이 전세계 경제상무관실의 서비스를 이용하였고, 전 세계적으로 670개의 행사가 개최되었습니다.   경제상무관실의 역할은 다음과 같습니다. -  프랑스 기업에게 한국시장에 대한 다양한 정보 제공 -  수입업체, 유통업체, 고객 및 파트너를 찾는 프랑스 기업을 위한 시장개척방문단 조직 -  프로모션 행사 (전문전시회의 프랑스국가관, 바이어 미팅, B to B 미팅) 개최 -  프랑스 제품과 기술을 찾는 한국기업 지원 한국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파트너 France de l’export 와 한국주재 파트너 한불상공회의소 와의 협력을 통해 15개의 행사(전시회, B to B 미팅, 전문세미나

자세히 보기

Facebook
프레스 란 & 미디어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