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한 프랑스대사관 경제상무관실의 블로그입니다. 문의사항은 CONTACT US를 이용해주세요.

알림

검색

Arrêt sur image : qui sont les sept entreprises françaises du Hall 8 ?

Hyun Mo KIM - 03-mai-2016 03:50:14

  Arrêt sur image : qui sont les sept entreprises françaises du Hall 8 ?   Exposantes sur le Hall 8 de la Foire de Hanovre, dédié à l’industrie 4.0, sept entreprises françaises sont venues présenter leur technologie innovante devant un public mêlant connaisseurs et curieux.   Un turbogénérateur présenté par Enertime, une imprimante 3D développée par Prodways ou encore un véhicule électrique à 3 roues exposé par Flax Technic, voici 3 des sept innovations industrielles françaises exposées sur le stand Créative Industry.   Décryptage :   Enertime, un des leaders français des machines thermodynamiques industrielles, a non seulement exposé son turbogénérateur dernière génération mais aussi fait une démonstration de la supervision en temps réel d’une machine située à des milliers de km de distance.   ESI, un des leaders mondiaux du prototypage virtuel, a proposé une démonstration de son logiciel IC.IDO permettant d’examiner un problème à plusieurs et de prendre une décision.   STIL (Sciences et Techniques Industrielles de la Lumière), inventeur de l’imagerie confocale chromatique et leader mondial dans ce domaine, a mis en avant un petit appareil permettant de procéder à des contrôles en temps réel sur une chaine de production.   BA Systèmes, qui propose des systèmes logistiques internes pour le guidage automatique des véhicules, a fait une démonstration de manutention robotisée via un chariot automatique. Flax Technic, spécialisé dans les matériaux composites et filiale du groupe Dehondt, a dévoilé Scube, le véhicule électrique sur trois roues fabriqué en partie à base de nouveaux matériaux.   Prodways, spécialiste des technologies d’impression 3D industrielles et PME filiale du groupe Gorgé, a présenté sa petite imprimante 3D ProMaker L5000, capable de produire des pièces de haute qualité 10 fois plus vite que les imprimantes 3D standards.   Diota, dédié aux solutions de réalité augmentée en usine, a présenté sa nouvelle technologie logicielle permettant d’optimiser des processus industriels de prototypage, de production et de contrôle.   Preuves de la créativité et de l’ingéniosité française, ces démonstrations ne sont qu’un échantillon du vivier de talents industriels que porte la France. C’est pourquoi la campagne Créative Industry ambitionne de faire rayonner l’industrie française et ses succès.   En plus d’avoir accompagné ces sept pionniers de l’industrie de demain, ainsi que plus d’une cinquantaine d’entreprises françaises sur la Foire de Hanovre, Business France a également organisé des journées franco-américaine, franco-allemande, franco-japonaise et franco-italienne tout au long de ces 4 jours. Ces moments de networking autour d’un petit déjeuner ou d’un cocktail ont permis aux sociétés françaises présentes sur le salon de partager avec des sociétés internationales et d’espérer voir émerger de nouvelles synergies.  

Spotlight on the French chemical industry

Hyun Mo KIM - 02-mai-2016 04:11:04

Spotlight on the French chemical industry The French chemical industry is the second largest in Europe and the sixth largest in the world, boasting growth of 2.9% in 2014. More than 3,300 chemical firms currently employ 157,000 people in France, generating €75 billion in turnover and €17 billion in value added. France’s leading industrial sector for exports is showcased in a series of new publications written by the French Chemical Association (UIC) in partnership with Business France and the French government’s Businesses Directorate (DGE). Entitled “Invest in Chemical platforms in France”, the brochure and associated overviews of different chemical platforms in France highlight the country’s key strengths in the sector, and include key figures as well as international success stories. Click here to learn more about the French chemical industry http://invest.businessfrance.fr/…/invest-in-chemical-plat…/…  

Vidéo présentant le Volontariat International en Entreprise (VIE) vu par nos clients

Hyun Mo KIM - 02-mai-2016 03:37:40

Vidéo présentant le Volontariat International en Entreprise (VIE) vu par nos clients. http:// bit.ly/VIE_Interviews  

대덕연구개발특구 6개 스타트업의 IR 피칭

Hyun Mo KIM - 20-avr.-2016 09:58:21

대덕연구개발특구 6개 스타트업의 IR 피칭 대덕연구개발특구에 소속된 스타트업 6개사가 19일 역삼동 팁스타운 메이커스빌에서 ‘대덕특구 스타트업 IR 데모데이’ 행사에 참여했다. 이번 ‘대덕특구 스타트업 IR 데모데이’는 액트너랩이 주최하고 메이커스빌이 주관했다. 이날 데모데이는 액트너랩 조인제 대표의 환영사로 시작됐다. 조 대표는 이날 환영사에서 “스티브 잡스가 200번의 발표를 거쳐 투자를 받은 것 처럼 스타트업들도 데모데이 같은 무대에 많이 서 봐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이번 데모데이가 스타트업과 투자사에게 의미 있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환영사 이후 이어진 1부에서는 초소형 PCR기반 현장 유전자 검사기 개발사 ‘진시스템’, 대용량 플라즈마 토치 및 미분탄 버너기술을 가진 ‘제이에스플라즈마’, 개인용 스트레칭 머신 ‘리플레소’ 개발사 ‘제이이랩’ 3개사가 IR피칭에 나섰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진시스템 서유진 대표는 “경쟁사에 비해 단가가 낮고, 튜브 기반이 아닌 마이크로 칩 기반이라 글로벌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30분 안에 유전자 정보를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장에서 빠른 유전자 검증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상황에 최적화 되어있다”고 발표했다. 두 번째 발표자 제이에스 플라즈마 박종수 대표는 “중국 제품에 비해 긴 수명과 낮은 전력 사용량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토치를 설치하는 것으로 매출을 올리는 것 뿐만 아니라 토치의 전극을 500시간 뒤에 교체하는 것으로도 매출을 올릴 수 있는 하나의 수익 모델이 될 수 있다”고 자사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장점을 피력했다. 세 번째 발표자 제이이랩 조재민 대표는 “어르신들의 보행을 위해 족부 스트레칭은 매우 중요하고, 제이이랩의 ‘리플렉소’와 ‘리플렉소 플러스’는 이를 도울 수 있는 최적의 제품이다”고 말했으며 “가정용 ‘리플렉소’와 재활치료용 ‘리플렉소 플러스’를 통해 B to C 시장과 B to B 시장을 동시에 공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진 2부에서는 BNNT 신소재 연구개발사 내일테크놀로지, 시각장애인의 정보접근 문제 개선 보조기기 전문회사 ‘넥스트이노베이션’, 빛을 이용한 산업용 3D 검사 솔루션 개발사 ‘힉스’ 3개사가 발표했다. 먼저 발표에 나선 팀은 내일테크놀로지다. 김재우 내일테크놀로지 대표는 “신소재인 BNNT는 CNT가 적용되지 못하는 곳에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으며, CNT와 세라믹을 대체할 수 있는 소재다”고 말했고 “BNNT는 미국 NASA 등 캐나다, 호주 등에서도 굉장히 많은 연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충분한 시장이 형성될 것이라 전망한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넥스트이노베이션 서인식 대표는 “시각장애우 시장은 블루오션이긴 하지만 진입장벽이 매우 높다”고 전했으며 “하지만 마리케시 조약 등으로 시각장애인 용 콘텐츠는 저작권에 대한 제약이 없고, 콘텐츠 또한 나와 있는 것이 많기 때문에 이를 담을 수 있는 넥스트이노베이션의 ‘SENSEE’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힉스 이선오 대표는 “동시에 여러 빛을 쏘기 때문에 좀 더 정확한 물체를 추정할 수 있으며, 디스플레이, 마이크로 카메라 장비 등의 검측 또한 신약 개발에도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며 “우선 힉스가 목표하고 있는 디스플레이 검측 시장에 주력하고, 나머지 힉스의 기술이 이용될 수 있는 분야에는 특허 라이센싱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마무리 인사에 나선 액트너랩 이학희 사장은 “이번 데모데이에 참석한 6개 팀 중 1년 이상 봐온 팀도 있고, 아닌 팀도 있지만 많은 발전을 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전했으며 “앞으로도 이들을 도와줄 수 있는 관계자들이 힘을 실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연구개발특구 6개 팀은 액트너랩과 ETRI 등 다양한 기관들로부터 투자를 받은 바 있다. 특히  제이이랩 과  힉스 는 스타트업 노매드에 참가하여, 글로벌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http://www.venturesquare.net/719613

HANNOVER MESSE 2016 – 10 PME françaises innovantes

Hyun Mo KIM - 20-avr.-2016 08:54:01

HANNOVER MESSE 2016 – 10 PME françaises innovantes   Date begin :   25 avril 2016 Date End :   29 avril 2016 https://goo.gl/maps/RskVuGw2SPx       L’industrie du futur : le concept d’industrie 4.0   L’édition 2016 de la Foire de Hanovre, du 25 au 29 avril, sera un grand millésime. Comme l’explique le Dr Jochen Köckler, membre du directoire organisateur de la Deutsche Messe : ”Cette année le thème de la Hannover Messe est “L‘industrie intégrée – découvrez les solutions“ Le concept d’Industrie 4.0 n’est plus une vision futuriste, mais une réalité qui s’invite dans un nombre croissant d’usines, rend intelligents les réseaux énergétiques… Car, pour rester compétitives, les entreprises doivent appréhender et exploiter tout le potentiel du numérique. « La Hannover Messe 2016 leur montrera comment.” (1)   10 PME françaises innovantes présentes à la Foire de Hanovre   Territoire doté d’un tissu industriel particulièrement dense et d’une économie fortement ouverte sur les marchés internationaux, la Région Alsace - Champagne-Ardenne - Lorraine vous accueille sur l’espace France dédié à l’industrie 4.0, avec la présence de dix PME innovantes. Ces sociétés proposent des solutions technologiques aux industriels pour gagner en flexibilité et en connectivité :   -        2CRSI (serveurs et solutions informatiques), -        3D MORPHOZ (prestations de fabrication additive), -        ACCELINN (bureau d’études), -        BIOPTIMIZE (data mining), -        CPC ANALYTICS (big data), -        DIVALTO (éditeur de logiciels ERP), -        IMAG’ING (imagerie numérique), -        OPTA LP (optimisation des flux de logistique et de production), -        VISUOL TECHNOLOGIES (contrôle optique des surfaces) -        VIZE SOFTWARE (solutions logicielles pour la visualisation de données.   Les chiffres clés de la Hannover Messe :   • Plus de 5 000 stands de 70 pays répartis sur 16 halls et 250 000 m2. • Plus de 200 000 visiteurs issus de 100 pays (68 % de décideurs). • Plus de 100 conférences, animations thématiques et prix de l’innovation (Hermes Award, Robotic Award).     (1)            Source : http://www.usinenouvelle.com/mediatheque/1/0/3/000349301.pdf   Site officiel du salon : www.hannovermesse.de Alliance pour l’industrie du futur : http://allianceindustrie.wix.com/industrie-dufutur Business France : http://www.businessfrance.fr/      

HANNOVER MESSE 2016 - The French industry 4.0 area

Hyun Mo KIM - 20-avr.-2016 08:45:05

HANNOVER MESSE 2016 - The French industry 4.0 area   Date begin :   25 avril 2016 Date End :   29 avril 2016 https://goo.gl/maps/RskVuGw2SPx   A host of product innovations and the latest technology   With the leading trade fairs taking place in parallel, HANNOVER MESSE covers a wider range of themes and exhibits than any other event – R&D, industrial automation and IT, industrial supply, production engineering and services, as well as energy and environmental technology. The opportunity to develop new sales leads in other sectors, unique access to new products and technologies and a huge international presence attract exhibitors and visitors from all over the world. Discover a host of product innovations and the latest technology.   Welcome to the French industry 4.0 area   Acknowledged for its deep industrial roots and a highly open economy, the Alsace - Champagne-Ardenne - Lorraine Region welcomes you to the French industry 4.0 area, with the presence of ten innovative SMEs. These companies offer technological solutions for industries to increase flexibility and connectivity:   -        CRSI (servers and IT solutions) -        3D MORPHOZ (additive manufacturing services) -        ACCELINN ( Innovation Management  and Unified Efficiency ) -        BIOPTIMIZE (data mining) -        CPC ANALYTICS (big data) -        DIVALTO (Business management, mobility and collaborative portal solutions) -        IMAG’ING (laser scanning specialist) -        OPTA LP (optimization of logistics and production) -        VISUOL TECHNOLOGIES (defect detection solutions) -        VIZE SOFTWARE (visual analytics software).     HANNOVER MESSE in numbers   • Over 5 000 stands from 70 countries in16 halls and 250,000 m2. • More than 200 000 visitors from 100 countries (68% of decision-makers). • More than 100 conferences , themed events and Innovation Awards (Hermes Award, Robotic Award).     Official website : www.hannovermesse.de Alliance pour l’industrie du futur : http://allianceindustrie.wix.com/industrie-dufutur Business France : http://www.businessfrance.fr/              

텍스티발(Textival): 프랑스 섬유 직물 및 탄성 소재 대회

Hyun Mo KIM - 18-avr.-2016 04:34:45

  텍스티발(Textival): 프랑스 섬유 직물 및 탄성 소재 대회 2016 년 6 월 2 일 리옹시에서 개최 ( 오베르뉴 - 론 - 알프 ) [www.textival.fr]   섬유 직물 및 탄성 소재 분야 관련 산업인과 고객 , 솔루션 제공자들의 만남의 장인 텍스티발 대회가 올해도 3 년 연속으로 리옹시에서 개최된다 .   텍스티발은 프랑스 섬유산업의 메카인 오베르뉴 - 론 - 알프 지역의 중심에서 개최되며 , 섬유 직물 및 탄성 소재 분야의 가장 중요한 행사이다 . 2015 년 행사에서는 150 개의 기업에서 280 개의 프로젝트 결정권자들이 참여하였으며 , 1,850 건에 달하는 BTOB 미팅이 이루어졌다 . 이는 전년 대비 20% 증가한 것으로 , 이 행사의 취지인 혁신을 통해 해당 분야의 참여를 역동적으로 이끌어낸 것을 보여준다 . 올해로 3 차를 맞는 대회에서는 섬유소재의 더욱 강화된 기술력과 지속 가능한 발전 , 디지털과 사물인터넷 시대의 쟁점에 맞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 텍스티발의 목적은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기업 대표들 간에 협력관계를 강화하는 것이다 . 즉 미래 섬유 산업의 중요한 쟁점을 분석하기 위해 관련 산업 네트워크를 구체적으로 조성하고 공조체제를 이루는 것이다 . 텍스티발은 한국기업에도 열려있다 . 이는 대기업과 프로젝트 결정자들에게는 새로운 기술과 새 공급원 , 신기술 솔루션을 찾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 또한 , 여러 해 전부터 이어져 온 한 ·프랑스 양국의 기술 및 비즈니스 협력의 기회를 모색하고 강화할 수 있을 것이다 .   텍스티발 대회의 운영 방식은 매우 간단하다 . 바로 결정권자와 프로젝트 개발자들 사이에 25 분간의 BtoB 미팅을 주선하는 것이다 . 정확한 대상 설정이 이루어진 미팅을 하루 동안 단일한 장소에서 스무 건까지 진행할 수 있다 . 단 이를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목적으로 개설된 공식 홈페이지 (www.textival.fr) 에서 온라인 등록을 거쳐야 한다 .   테크테라 (Techtera) 경쟁거점 클러스터 소개 오베르뉴 - 론 - 알프 지방은 프랑스 섬유산업의 선두 지역으로 , 이 지역의 혁신 기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테크테라 경쟁거점 클러스터를 구축했다 . 테크테라 클러스터는 혁신 프로젝트 개발을 위해 연구인력 , 산업인 , 기술 센터와 지역 경제 관계자들 사이에 필요한 대화 및 협력 조건을 조성하고 지원한다 . 현재 테크테라의 가입 단체 및 기업 수는 120 에 이른다 . 테크테라는 다양한 시장에 적용 가능한 프로젝트 157 개를 선정하여 라벨을 부여하여 , 2 억 9 천 9 백만 유로 상당의 보조금을 할당했다 . 다수의 론알프 지역 관련 단체들이 이 텍스티발에 참여하고 있으며 , 테크테라와 함께 텍스티발을 주관하는 이 지역의 섬유전문기업 단체인 리옹 지역 섬유산업연맹 (UNITEX) 과 다양한 전문기관들 , 특정 시장을 겨냥하는 클러스터인 아웃도어 스포츠 발레 (OSV) 등을 들 수 있다 .   보다 자세한 정보는 테크트라 홈페이지 www.techtera.org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연락처 비즈니스 프랑스 프로젝트 매니저 : Renault Zurfluh                                                            +33(0)4-96-17-26-14 renaud.zurfluh @businessfrance.fr   서울 비즈니스 프랑스 상무관 : Sylvain Degueurce                                                           +82(0)2-563-1544     sylvain.degueurce@businessfrance.fr Techtera 신사업 프로젝트 매니저 : Julie Rafton-Jolivet                                                +33(0)4-20-30-28-80 jrafton@techtera.org                                                              

소개
주한 프랑스대사관 경제상무관실(유비프랑스 서울)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통상담당장관 직속 기관인 프랑스 무역진흥청 (UBIFRANCE)의 일원입니다.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기업들의 한국 수출 및 진출을 돕고, 한국과 프랑스 양국 기업의 교류 촉진에 힘쓰고 있습니다.  전문지식과 경험을 지닌 한국인과 프랑스인이 팀을 이루어 프랑스 기업의 한국시장 진출의 조력자로서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  경제상무관실은 한국의 주요 기업, 공기관 및 한국정부와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  17명의 전문가들이 다음 4개의 부서를 이루고 있습니다 :       농식품기술부     소비재/ 바이오테크놀로지/ 의학-제약산업부     인프라/교통/산업부     첨단기술/혁신산업/서비스부  -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기업들의 해외진출을 돕는 프랑스 무역진흥청의 세계적 네트워크의 일원입니다. 2011년에는 20,000개의 기업이 전세계 경제상무관실의 서비스를 이용하였고, 전 세계적으로 670개의 행사가 개최되었습니다.   경제상무관실의 역할은 다음과 같습니다. -  프랑스 기업에게 한국시장에 대한 다양한 정보 제공 -  수입업체, 유통업체, 고객 및 파트너를 찾는 프랑스 기업을 위한 시장개척방문단 조직 -  프로모션 행사 (전문전시회의 프랑스국가관, 바이어 미팅, B to B 미팅) 개최 -  프랑스 제품과 기술을 찾는 한국기업 지원 한국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파트너 France de l’export 와 한국주재 파트너 한불상공회의소 와의 협력을 통해 15개의 행사(전시회, B to B 미팅, 전문세미나

자세히 보기

           creative france   

    

           Business France

 

 

            About the French know how :
 
        
    Vivapolis

 

    Sport

 

    Rail industry

 

    French Healthcare

 

    Axema
 
 
   
Facebook
프레스 란 & 미디어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