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한 프랑스대사관 경제상무관실의 블로그입니다. 문의사항은 CONTACT US를 이용해주세요.

알림

검색

제6회 프렌치테크투어 프랑스 IT 기업단 오는 8일 방한

Hyun Mo KIM - 14-nov.-2016 06:56:26

제 6 회 프렌치테크투어 프랑스 IT 기업단 오는 8 일 방한       정보통신기술 산업을 주제로 하는 ’ 제 6 회 프렌치테크투어 ’ 가 2016 년 12 월 5 일에서 13 일까지 7 일간 아시아의 IT 강국으로 불리는 세 국가의 수도 ( 서울 , 도쿄 , 타이베이 ) 에서 개최된다 . 이 행사는 한국 , 일본 , 대만의 대표 선두 기업에게 프랑스 IT 분야 스타트업을 소개하는 개별 미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   이번 프렌치테크투어에서는 삼성 , 엔이씨 (NEC), 아수스 , 등 각국의 대기업이 참여한다 . 이미 사전 심사에서 기술력과 잠재성을 인정받아 선정된 프랑스 스타트업 기업은 한국 , 일본 , 대만의 기업들과 상호협력 관계 증진을 위한 감격스러운 첫걸음을 떼게 된다 . 이번 행사는 3 개국의 대기업 및 투자자들에게 프랑스의 기술을 소개하는 장이 될 것이며 , 프랑스 중소기업에는 아시아 시장으로의 원활한 진출을 위한 새로운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   행사 기간 중인 5 일에는 도쿄 오랑주사에서 참여기업소개행사가 , 7 일에는 오사카에서 «  프렌치테크 간사이  » 가 열리며 , 8 일에는 서울에서 네트워킹 칵테일이 개최되어 프랑스 기업과 현지 기업들 사이의 교류의 장을 마련한다 .   이번 행사는 한국 , 일본 , 대만 주재 프랑스대사관 경제상무관실 (Business France – 비즈니스 프랑스 ) 이 주최한다 .   본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비즈니스 프랑스 이벤트 홈페이지 ( http://events-export.businessfrance.fr/frenchtechtour-asia/ )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담당자 : 니콜라 오디베르 상무관 , 비즈니스 프랑스 서울 , 기술 서비스팀 Email : nicolas.audibert@businessfrance.fr    TEL : 02-563-1543   담당자 : 이지현 부상무관 , 비즈니스 프랑스 서울 , 기술 서비스팀 Email : ji-hyun.lee @businessfrance.fr    TEL : 02-564-9434                                                                                                                                             방한 기업 기업 솔루션 Bell & Wyson 설립연도 : 2014 http://www.bell-and-wyson.com/   벨엔와이즌 (BELL & WYSON) 은 혁신적인 저전력 커넥티드 디바이스 설계를 전문으로 한다 . 훌륭한 커넥티드 디바이스는 매일 사용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둔 이 기업은 쉽고 유용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부가기능을 LED 전구에 추가하였다 .   Questel 설립연도 : 1978 https://www.questel.com/   퀘스텔 ( Questel ) 은 1978 년 오랑주 ( 전신 프랑스 텔레콤사 ) 사의 자회사로 설립되었다 . 지적재산 (IP) 분야만을 전문으로 하고 있는 이 회사는 2001 년 분사하여   독립하였다 . 현재 유럽 , 미국 , 아시아에 지사를 두고 있으며 , 산업의 기준이 된 적극적 획득 전략과 부단한 혁신을 통해 세계적인 리더로 자리매김했다 .   퀘스텔은 생산성과 협력을 향상하기 위해 검색 , 분석 , 아이디어에서 사업화까지 IP 전주기 관리능력을 기반으로 한 IP 전용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 이 회사는 혁신의 모든 단계를 아우르는 종합적이고 독보적인 IP 데이터베이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 온라인이나 현장 교육을 넘어 컨설팅과 리서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 Upmem 설립연도 : 2015 http://www.upmem.com/   업멤 (UPMEM) 은 데이터 센터의 데이터 집약적인 애플리케이션의 활성화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 2015 년에 설립된 이 회사는 에코 시스템에 지장을 주지 않으면서도 “ 메모리의 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 가성비가 뛰어나며 대량으로 확장 가능한 “ 프로세싱인 메모리” 솔루션을 개발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   업멤 (UPMEM) 은 에스티미크로엘렉트로닉스 (STMicroelectronics), 브이엠웨어 (VMware), 엘시스 디자인 ( Elsys Design), 트랭고 버추얼 프로세서 (Trango Virtual Processors) 등의 우수 기업에서 경험을 쌓은 전문가로 구성된 소규모의 팀으로 구성되었으며 , 하드웨어 / 소프트웨어의 인터페이스 부문을 전문으로 한다 . 무엇보다 이 회사는 API 를 통해 파트너와 고객이 쉽게 연락을 취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 고객이 목표를 완성할 수 있는 최선의 방도를 찾는 데 힘쓰고 있다 .      

FEDERATION FRANCAISE DE LA CHAUSSURE

Hyun Mo KIM - 25-oct.-2016 10:11:24

                                                                                            FEDERATION FRANCAISE DE LA CHAUSSURE                                                                                    COMMUNIQUE DE PRESSE – Octobre 2016   Création et innovation sont les deux axes forts de développement sur lesquels les marques et entreprises françaises s’appuient afin de s’imposer sur les marchés internationaux. L’industrie française de la chaussure est très diversifiée au niveau du positionnement des produits (mode, confort, sport, intérieur, sécurité), des gammes de prix (du moyen de gamme au luxe) que des segments de marché (homme ; femme ; enfant). Depuis longtemps, les industriels ne sont plus uniquement des fabricants. Certains d’entre eux ont également investi la distribution en propre ou sous la forme de partenariats. Ce développement vers la gestion de marques s’accompagne d’une internationalisation croissante des activités, aussi bien en amont (étapes de production) qu’en aval (commercialisation). Cette internationalisation croissante des activités permet aux industriels français de se donner les moyens d’investir autour de certains axes primordiaux. Les principaux enjeux sont de renforcer les liens entre les différents acteurs, d’encourager et de faciliter la création, de maintenir les compétences industrielles, de perpétuer les savoir-faire et de faciliter les accès aux marchés. Cette dynamique passe inévitablement par le maintien des efforts pour le développement international. Les marques françaises ont su ces dernières années s’implanter sur de nombreux marchés européens et mondiaux grâce à la mise en place de nombreux dispositifs d’accompagnement de la part de la Fédération Française de la Chaussure et des pouvoirs publics. De 2010 à 2015, le chiffre d’affaires des exportations françaises de chaussures et articles chaussants progressent de +87%.    Les exportations françaises vers la Corée du Sud : en forte croissance   Corée du Sud en EUROS en PAIRES Px moyen 2015 20 088 366 631 489 31,81 € 2014 18 494 436 712 390 25,96 € 2013 12 821 986 477 731 26,84 € 2012 10 443 933 174 384 59,89 €         2015/2014 +9% -11%   2015/2013 +57% +32%   2015/2012 +92% +262%         Les actions de la FFC vers la COREE DU SUD : de bons résultats   En 2014 Organisation d’une mission collective en partenariat avec Business France Séoul avec des visites de points de vente et des rendez-vous BtoB précédée d’un Test sur offre qui permet aux entreprises de décider s’il est nécessaire de se déplacer. 11 entreprises ont participé à cette mission et 8 d’entre elles se sont déplacées pour des rendez-vous.   En 2016 Organisation d’une nouvelle mission collective toujours sur le même principe, en partenariat avec Business France Séoul. 9 entreprises ont testé le marché Coréen et 8 d’entre elles ont souhaité participer à la mission.   Présentation des entreprises     marques Site Internet Catégorie des produits 1 ALEGORY PARIS www.alegory.com Chaussures pour femmes à talon amovible 2 ANGARDE www.angarde-shoes.com Espadrilles traditionnelles 3 ARCHE www.arche.com Chaussures pour femmes & hommes en cuir, sacs & ceintures pour femmes 4 AZZARO CLEON Group www.cleon.com Chaussures pour hommes 5 KLEMAN Chaussures pour hommes 6 BABYBOTTE www.babybotte.com Chaussures pour enfants 7 BOPY HUMEAU Group www.bopy.fr Chaussures pour enfants 8 MEDUSE www.meduse.fr Sandales de plage en plastique 9 HESCHUNG www.heschung.com Chaussures pour femmes & hommes 10 STEPHANE KELIAN www.stephanekelian.com Chaussures pour femmes TSO – 8 rencontres B2B         Paris, le 18 avril 2016   Communiqué de Presse     Après délibération des instances de la FFC du 12 avril 2016,   M. Claude-Eric PAQUIN a été élu Président de la Fédération Française de la Chaussure .   Il succède à M. Jean-Pierre RENAUDIN qui présidait la FFC depuis 2009. Claude-Eric PAQUIN, 69 ans Diplômé     HEC PARIS, promotion 1969 MBA HARVARD  Business school, promotion 1971   Il débute sa carrière dans la banque à la Société Générale puis prend la présidence de la filiale du groupe Midland Bank en France.   En 1992, il rejoint le groupe Crédit Lyonnais qui lui confie la Présidence d’Altus Finance puis du CDR Entreprise structure de « defeasance » des actifs industriels du groupe Crédit Lyonnais.   En 1997, il intègre un groupe familial dont il gère les actifs et prend, entre autres, la Présidence du groupe JB  MARTIN de 2008 à 2015.   AUTRES ACTIONS de la FFC en ASIE   A HONG KONG en 2015   Dans le cadre du festival Le French May, l’ exposition "500 Years of French Passion for Shoes " s’est déroulée au sein du prestigieux mall Pacific Place à Hong Kong du 4 au 24 mai 2015 , l’exposition a présenté des pieds issus des collections de 40 marques et créateurs français, ainsi que du Musée international de la chaussure de Romans, partenaire de l’exposition, et de la collection Roger Vivier, acquise par la Fédération Française de la Chaussure. Au-delà de cette exposition, la Fédération a accompagné également 8 marques françaises au sein d’un pop-up store créé pour l’occasion. The French Shoe pop-up store était  installé à quelques pas de l’exposition au sein du même mall Pacific Place du 4 au 31 mai, ce magasin éphémère a proposé les collections de 8 marques de chaussures.     A SHANGHAI en 2016   La Fédération Française de la Chaussure (FFC) poursuit ses actions en Chine, avec l’ouverture à Shanghai de l’exposition « 500 ans de passion française pour la chaussure ». Elle s’est tenue dans le prestigieux Mall du Kerry Centre, du 24 septembre au 16 octobre 2016 . Cette exposition avait pour but de faire connaitre la richesse et la diversité des fabricants de chaussures françaises. Entre innovation et tradition, les visiteurs ont pu admirer plus de 150 modèles anciens et contemporains, provenant de 40 marques françaises, du musée de Romans-Sur-Isère, du musée Saint-André-De-La-Marche, de collectionneurs privés et de la FFC.   Un espace cinéma, dans lequel l’histoire de la chaussure française du 16ème siècle aux années 20 est retracée, est venu compléter la visite. Des démonstrations de savoir-faire et des ateliers ludiques pour enfants, animés par les marques françaises ont été régulièrement programmés.     En parallèle à l’exposition du 24 septembre au 30 octobre, un pop-up store , créé pour l’occasion par la FFC et installé non loin de l’exposition, propose aux visiteurs d’essayer et d’acheter les modèles de six marques françaises.   La Fédération est par ailleurs présente à Shanghai de façon permanente via son showroom , la Maison S . Installé au cœur de la ville, il a été conçu comme étant un lieu de rencontres privilégiées BtoB entre les marques françaises (14 aujourd’hui) et les acteurs chinois : grands magasins, mall, détaillants, revendeurs…     L’objectif de ces actions est de faire découvrir aux consommateurs des marques françaises et présenter les marques à d’éventuels distributeurs ou investisseurs susceptibles d’accompagner ces marques dans leur développement commercial en Asie.         Président : M. Claude-Eric PAQUIN Déléguée Générale : Mme Michelle BONNET m.bonnet@chaussuredefrance.com www.chaussuredefrance.com   Facebook - chaussuredefrance

프랑스 슈즈 협회 (FFC – FEDERATION FRANCAISE DE LA CHAUSSURE)

Hyun Mo KIM - 25-oct.-2016 09:56:35

프랑스 슈즈 협회 (FFC – FEDERATION FRANCAISE DE LA CHAUSSURE)                         보도자료 – 2016 10 월     프랑스 기업들이 해외 시장 진출에 내세우는 두 가지 핵심은 바로 창조와 혁신 정신이다 . 프랑스 슈즈 산업은 품목 ( 패션 , 캐쥬얼 , 스포츠화 , 실내화 , 작업화 ) 과 가격대 ( 중저가에서 고가까지 ), 시장 분류 ( 남성 , 여성 , 아동 ) 면에서 매우 다양하다 . 프랑스의 슈즈 산업은 오래전부터 제조 뿐 아니라 직접 또는 파트너쉽을 통한 유통까지 개발해 왔다 . 이러한 브랜드 경영 개발로 생산 에서 유통까지 해외진출을 선도 했다 .   해외 시장 진출이 활발해 짐에 따라 프랑스 기업들은 산업적 경쟁력을 유지하며 업계 교류를 강화하고 있다 . 또한 , 새로운 창조 활동을 장려하고 노하우를 전수하며 여러 시장에 진입을 촉진한다 . 해외시장 개발을 위해 이러한 활발한 노력들은 꼭 필요하다 .   최근 프랑스 기업들은 프랑스 신발 협회 및 당국의 지원 정책을 힘입어 유럽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에 진출하게 되었다 . 2010 년부터 2015 년까지 프랑스의 슈즈 및 슈즈 관련 용품 수출 거래량은 87% 상승하였다 .       강한 성장세의 한국으로의 프랑스 슈즈 수출 현황       대한민국 금액 ( 유로 )   수출 ( 켤레 )  평균단가 2015 20 088 366 631 489 31,81 € 2014 18 494 436 712 390 25,96 € 2013 12 821 986 477 731 26,84 € 2012 10 443 933 174 384 59,89 €       2015/2014 +9% -11%   2015/2013 +57% +32%   2015/2012 +92% +262%         긍정적 결과를 보여준 프랑스 신발 협회의 한국내 행사     2014 년 주한 프랑스 대사관 경제상무관실 ( 비지니스 프랑스 -Business France) 을 통해 11 개 프랑스 슈즈 브랜드를 소개하여 국내 사전 수요 조사를 실시한 후 , 8 업체 (9 브랜드 ) 가 실제로 방한하여 서울의 주요 매장들을 방문하고 , 국내 슈즈 관련 업체들과 BtoB 미팅을 진행하였다 .         51, rue de Miromesnil - 75008 Paris - France – Tél. : 33 (0)1 44 71 71 71 - Fax : 33 (0)1 44 71 04 04 - info@chaussuredefrance.com   SIRET : 784 408 452 00059 - CODE APE : 9412 Z - FÉDÉRATION DE SYNDICATS PROFESSIONNELS PLACÉE SOUS LE RÉGIME DU TITRE 1ER DU LIVRE 4 DU CODE DU TRAVAIL   2016 년 2014 년과 같은 형식으로 비즈니스 프랑스가 총 9 개 업체의 한국 시장 조사를 실시 , 이 중 8 개 업체 (10 브랜드 ) 가 방한 예정이다 .     8 개 방한 기업 소개     참여 브랜드 홈페이지 품목 1 ALEGORY PARIS - 알레고리 파리 www.alegory.com Interchangeable 슈즈 ( 탈부착 힐 여성화 ) 2 ANGARDE - 앙가르드 www.angarde-shoes.com 에스파드류 / 캐주얼 3 ARCHE - 아르슈 www.arche.com 고급 가죽 남·여성화 , 가방 & 벨트 4 AZZARO - 아자로 CLEON 社 www.cleon.com 남성화 5 KLEMAN – 클레만 남성화 6 BABYBOTTE – 베이비보트 www.babybotte.com 유 · 아동화 7 BOPY- 보피 HUMEAU 社 www.bopy.fr 유 · 아동화 8 MEDUSE- 메듀즈 www.meduse.fr 아동 - 성인 젤리슈즈 9 HESCHUNG - 헤슝 www.heschung.com 고급 남여성화 10 STEPHANE KELIAN- 스테판 켈리앙 www.stephanekelian.com 여성화       프랑스 슈즈 협회의 기타 아시아 국가 행사       홍콩  (2 015)     Le French May 행사의 일환으로 , 2015 년 5 월 4 일부터 24 일까지 홍콩의 유명 쇼핑몰 퍼시픽 플레이스 (Pacific Place) 에서 전시회 « 500 년 역사의 프랑스 슈즈 열정  (500 years of French Passion for Shoes)» 가 개최되었다 . 전시는 프랑스 40 개 브랜드와 디자이너들 , 전시회 파트너인 로망 국제 신발 박물관 및 프랑스 슈즈 협회 소속 브랜드 로저 비비에 (Roger Vivier) 의 컬렉션이 소개되었다 .      이 행사의 일환으로 프랑스 슈즈 협회는 전시장 옆 팝업 스토어 오픈에도 기여했다 . “ 더 프렌치 슈 팝업 스토어 ” 는 같은 장소인 퍼시픽 플레이스에서 5 월 4 일부터 31 일까지 진 행되어 8 개의 프랑스 브랜드가 소개되었다 .     상해 (2016)   프랑스 슈즈 협회는 상해에서 « 500 년 역사의 프랑스 슈즈 열정  (500 years of French Passion for Shoes)» 전시 행사를 개최하며 중국에서도 활동을 이어나갔다 . 화려하고 다양한 프랑스 슈즈 제조 산업의 홍보를 위한 이 전시는 유명 복합몰인 케리 센터에서 2016 년 9 월 24 일부터 10 월 16 일까지 개최되었다 . 로망 쉬르 이제르 박물관 , 상 앙드레 드라 마르쉬 박물관 , 개인 콜렉터 , 프랑스 신발 협회 소장품 등 전통과 혁신을 아우르는 40 개 프랑스 브랜드의 150 여 모델을 관람한 방문객들은 감탄하였다 .   영상실에서는 16 세기부터 20 년대까지의 프랑스 신발의 역사를 되짚으며 전시를 더욱 풍성하게 하였다 . 또한 전시 프로그램에는 프랑스 브랜드들의 노하우와 아동용 아틀리에 실습이 정기적으로 포함되어 있었다 .   9 월 24 일부터 10 월 30 일까지 열린 이 전시와 동시에 , 프랑스 슈즈 협회가 전시장 근처에 오픈한 팝업 스토어 에서는 방문객들이 프랑스 6 개 브랜드의 제품들을 직접 신어보고 , 구매할 수 있도록 하였다 .     또한 프랑스 슈즈 협회는 상하이 도심 한 가운데에 위치한 쇼룸 과 Maison S 를 통해 프랑스 14 개 브랜드들과 중국 파트너들 ( 백화점 , 몰 , 도소매 등 ) 의 교류의 장을 제공하고 , BtoB 미팅을 주선하는 등   상해에서 지속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     위와 같은 프랑스 슈즈 협회의 활동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프랑스 브랜드를 알리고 , 디스트리뷰터와 투자자 등 협력 업체들과의 가교역할을 함으로써 아시아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자 한다 .     협회장 : Mr. Claude-Eri  PAQUIN 사무국장 : Mrs Michelle BONNET   m.bonnet@chaussuredefrance.com www.chaussuredefrance.com Facebook - chaussuredefrance

프랑스, 아프리카 대륙의 허브

Hyun Mo KIM - 25-oct.-2016 03:25:09

                                                                                      2016년 10월 14일 세미나 개최                                                                                        프랑스, 아프리카 대륙의 허브   프 랑스 대사관 관계자  :  Pascale Buch 주한프랑스대사관 경제통상대표부 대표 David Pierre Jalicon, 한불 상공회의소 회장 Jean-Cesar LAMMERT, 주한프랑스 대사관 경제상무관실 대표   초청 연사 KIM & CHANG 이준 (Philippe LI) 변호사  : 아프리카 법적 위험 관리의 프랑스 법적 기준의 중요성   KOTRA 김영웅 아프리카지역 본부장  : 아프리카 시장의 트렌드 현 주소   JS COOPERATION   김정화 대표  : Working for Korean EPC ’ s in Africa   국내 EPC 기업을 위한 아프리카 시장 컨설팅 경험   문의: 장지명 상무관  jimyong.chang@businessfrance.fr   Dans le cadre du "Investor’s Month", le Service Economique de l’Ambassade de France en Corée et le bureau Business France de Séoul ont organisé le premier séminaire sur l’attractivité de la France et son positionnement vis-à-vis des marchés africains. Cet événement, réalisé en partenariat avec la Chambre de Commerce et d’Industrie Franco-Coréenne (FKCCI), la Chambre de Commerce et d’industrie de Corée (KORCHAM) et la KOTRA, a rassemblé une trentaine de participants intéressés par des opportunités de coopération avec des entreprises françaises implantées en Afrique. Autour d’une présentation conjointe du chef du service économique et du directeur-pays, ce séminaire a mobilisé l’intervention de 3 experts coréens : Young-Woong Kim, ancien directeur Afrique subsaharienne de la Kotra basé à Johannesbourg, a mis en avant les enjeux de la croissance du marché africain et de l’intérêt de s’associer aux entreprises françaises sur certains marchés. Philippe Li, avocat auprès du cabinet Kim & Chang et ancien président de la FKCCI, a aussi pris la parole pour montrer l’influence du système juridique français sur le continent africain. Enfin, Jeong-Hwa Kim, présidente de JS Cooperation, qui opère auprès des grands EPC coréens, a apporté son expertise sur la pratique des affaires en Afrique du nord, notamment Algérie. Les participants coréens ont apprécié les informations partagées et les échanges se sont poursuivis au-delà de la séquence des questions-réponses. Une dizaine de nouveaux contacts seront suivis pour qualifier un potentiel invest moyen ou long terme.   Contact   Chang Jimyong, Chargé d’Affaires, jimyong.chang@businessfrance.fr

삼성重2천400억 규모 유조선 수주

Hyun Mo KIM - 25-oct.-2016 02:51:11

삼성 重 2 천 400 억 규모 유조선 수주   삼성중공업이 올해 첫 수주를 따낸 지 2 주만에 노르웨이 비켄 (Viken) 사로부터 11 만 3 천 DWT 급 유조선 2 척과 15 만 7 천 DWT 급 유조선 2 척 등 유조선 4 척을 2 억 2 천만달러 ( 약 2 천 400 억원 ) 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 이번에 수주한 유조선 계약에는 최근 환경규제 추세를 반영해 LNG 를 연료로 사용하는 LNG 추진선으로 선박 사양을 변경할 수 있는 옵션이 선주 측에 부여됐다 . 2 주 전 LNG 선 2 척을 수주한 데 이어 이번에는 유조선을 추가 수주하면서 삼성중공업은 연간 수주 목표 53 억 달러 중 6 억 달러를 채웠다 .     이밖에도 , 삼성중공업은 지난 1 분기 이 프로젝트에 필요한 FLNG 건조 입찰에서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돼 협상 중이다 . 프랑스 테크닙 , 일본 JGC 등과 함께 컨소시엄으로 수주하는 이 프로젝트에서 삼성중공업의 계약 금액은 3 조원에 달한다 .   Construction navale : Samsung Heavy remporte un contrat de 220 M USD   Deux semaines après avoir décroché un contrat pour la construction de deux navire pétroliers, Samsung Heavy Industries (SHI) a remporté un nouveau contrat de 220 M USD pour la construction de quatre pétroliers auprès de la société norvégienne Viken. Selon les termes du contrat, SHI construira deux pétroliers de 113.000 tpl (tonnes de port en lourd) et deux autres de 157.000 tpl, l’accord prévoyant que le mode de propulsion des navires puisse être modifié pour privilégier une propulsion au Gaz Natruel Liquéfié (GNL). Avec ce nouveau contrat, Samsung Heavy Industries totalise 600 M USD de commandes pour cette année, loin de son objectif initial de 5,3 Mds USD. D’autre part, un autre contrat sur un projet de plateforme flottante LNG (Floating Liquified Natural Gas) auprès de l’italien ENI serait en passe d’être conclu. SHI y participe dans le cadre d’un consortium dont fait également partie le français Technip et le japonais JGC.   http://french.yonhapnews.co.kr/economy/2016/10/12/0600000000AFR20161012001400884.HTML   한글요약본    

네이버, 코렐리아 캐피탈 ‘K-펀드 1’ 참여 라인과 각각 5000만 유로씩 총 1억 유로 출자

Hyun Mo KIM - 29-sept.-2016 10:23:02

네이버, 코렐리아 캐피탈 ‘K-펀드 1’ 참여 라인과 각각 5000만 유로씩 총 1억 유로 출자 네이버는 플뢰르 펠르랭(Fleur Pellerin) 전 프랑스 디지털경제 장관과 유럽 금융전문가 앙투안 드레쉬(Antoine Dresch)가 설립한 코렐리아 캐피탈(Korelya Capital)의 유럽 투자 펀드 ‘K-펀드 1’에 첫 출자 기업으로 참여, 라인과 각각 5000만 유로씩 총 1억 유로를 출자한다고 밝혔다. 코렐리아 캐피탈 플뢰르 펠르랭 대표는 중소기업·혁신·디지털 경제부장관, 문화부 장관 등 프랑스 정부 고위직을 역임했으며, ‘프렌치 테크’로 대표되는 스타트업 육성 정책을 주도한 인물로, 프랑스뿐 아니라 전 유럽에서 주목받고 있다. 지난 8월 공직에서 사임하며 해외 기업의 프랑스 및 EU IT 기업에 대한 투자를 지원하는 회사 설립 계획을 발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유럽은 ‘디지털단일시장 전략’을 통해 IT 산업 경쟁력 회복 및 경제 성장을 도모하고 있으며, 각국의 다양한 산업 육성 정책으로 파리, 베를린, 런던 등이 스타트업의 새로운 중심지로 급부상하는 등 전세계 IT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코렐리아 캐피탈은 유럽에서 경쟁력을 갖춘 강력한 스타트업을 육성한다는 것을 목표로, 자국 시장에서의 성공 경험을 글로벌로 확대하고 있는 네이버와 라인을 EU 시장 투자 펀드에 영입함으로써 유럽 IT 업계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라인 상장 이후, 글로벌 시장 확대를 모색하던 네이버와 라인은 코렐리아 캐피탈의 ‘K-펀드 1’을 통해 기술 및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기업을 발굴하며, 유럽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해나갈 예정이다.   코렐리아 캐피탈 플뢰르 펠르랭 대표는 “아시아에서 큰 성공을 거두고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네이버와 라인은 코렐리아 캐피탈이 가장 먼저 고려한 파트너”라며 “앞으로 네이버, 라인과 함께 유럽에 대한 자금 투자에서 나아가 한국 및 아시아 IT 기업과 유럽 IT 기업 간 기술, 서비스, 경험 등이 더욱 활발하게 교류되며 상호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이번 유럽 투자 외에도 북미, 아시아 지역에 대한 투자도 확대하며 글로벌 진출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이다. http://www.datane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4267  

FRENCH PAVILION COSMOPROF HONG KONG, 16-18 NOVEMBER 2016, HONG KONG

Hyun Mo KIM - 29-sept.-2016 10:15:41

                                                 FRENCH PAVILION COSMOPROF ASIA, 16-18 NOVEMBER 2016, HONG KONG   Click the link below to download the FRENCH PAVILION COSMOPROF ASIA catalog. http://businessfrance.jpm-associes.com/cosmoprof-asia/

소개
주한 프랑스대사관 경제상무관실(유비프랑스 서울)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통상담당장관 직속 기관인 프랑스 무역진흥청 (UBIFRANCE)의 일원입니다.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기업들의 한국 수출 및 진출을 돕고, 한국과 프랑스 양국 기업의 교류 촉진에 힘쓰고 있습니다.  전문지식과 경험을 지닌 한국인과 프랑스인이 팀을 이루어 프랑스 기업의 한국시장 진출의 조력자로서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  경제상무관실은 한국의 주요 기업, 공기관 및 한국정부와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  17명의 전문가들이 다음 4개의 부서를 이루고 있습니다 :       농식품기술부     소비재/ 바이오테크놀로지/ 의학-제약산업부     인프라/교통/산업부     첨단기술/혁신산업/서비스부  -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기업들의 해외진출을 돕는 프랑스 무역진흥청의 세계적 네트워크의 일원입니다. 2011년에는 20,000개의 기업이 전세계 경제상무관실의 서비스를 이용하였고, 전 세계적으로 670개의 행사가 개최되었습니다.   경제상무관실의 역할은 다음과 같습니다. -  프랑스 기업에게 한국시장에 대한 다양한 정보 제공 -  수입업체, 유통업체, 고객 및 파트너를 찾는 프랑스 기업을 위한 시장개척방문단 조직 -  프로모션 행사 (전문전시회의 프랑스국가관, 바이어 미팅, B to B 미팅) 개최 -  프랑스 제품과 기술을 찾는 한국기업 지원 한국 경제상무관실은 프랑스 파트너 France de l’export 와 한국주재 파트너 한불상공회의소 와의 협력을 통해 15개의 행사(전시회, B to B 미팅, 전문세미나

자세히 보기

    
    You Buy France 

    

    Rail industry 

   

    Vivapolis  

   

    Healthindustry

   

    Axema

          
   
Facebook
프레스 란 & 미디어 갤러리